총 게시물 1,193건, 최근 0 건
 

 

남경필 경기도지사, "경기도 차원 테러대응 철저히 해야"

기자명 : 강서인 입력시간 : 2016-02-25 (목) 11:10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무력도발과 IS의 테러행위를 인류의 적이라고 비판하며 경기도 차원의 테러대응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3일 오후 2시 경기도인재개발원 대강당에서 올해 첫 ‘2016 경기도 통합방위회의’를 열고 도의 방위태세와 테러 대응상황을 점검한 자리에서 “북한의 무력도발, IS의 테러행위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생명과 자유를 말살시킨다는 공통점을 가진 인류의 적”이라고 비판하며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은 모든 공직자의 책임으로, 테러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 지사는 2015년 11월 광명역에서 열린 테러대책 회의를 15분 만에 중단시킨 사례를 들며 “현재 우리는 테러에 대한 법적, 제도적, 조직적 시스템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면서 “현행 대통령 훈령은 제정된 지 34년이나 지나 테러발생시 콘트롤타워가 명확하지 않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오늘 국회의장님이 테러방지법을 직권상정 한다고 알려졌는데 국회가 꼭 처리해 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남 지사는 또 “국가시스템이 마련돼 있지 않더라도 경기도 차원에서 혹시라도 있을 수 있는 불행한 사태를 막을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면서 “오늘 훈련 결과는 경기도뿐 아니라 31개 시장군수, 중앙정부와도 공유해 국가차원의 시스템을 마련하는데 유용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남경필 지사를 비롯해, 윤화섭 경기도의회 의장, 수도군단장, 국정원 경기지부장, 신유철 수원지방검찰청 검사장, 정용선 경기지방경찰청장, 51사단장, 55사단장 등 통합방위협의회 위원과, 최성 고양시장, 조억동 광주시장 등 6명의 시장·군수, 도 안보정책자문단, 군 관계자와 담당 공무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통합방위회의는 각 기관별로 추진 중인 통합방위 시책에 대한 발표와 남경필 지사가 주재하는 테러대응 도상훈련 순으로 진행했다.
 
국가정보원에서는 이날 북한의 도발 전망을, 수도군단은 군사대비태세와 통합방위작전태세를 발표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통합방위 성과와 함께 안보관련 행사 및 훈련, 이와 연계된 실전형 협의회 운영, 안보현안 발생 시 긴급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등을 발표했다.
 
이어 열린 테러대응 도상훈련은 예방, 대응, 수습·복구 등 단계별 상황에 대해 경기도와 국정원, 경찰청, 군부대 등 각 기관별 조치사항을 시각자료와 함께 설명하고 점검하는 형식으로 진행했다.
 
도가 발표한 단계별 대응 조치를 살펴보면 도는 ▲예방 단계에서 비상대비상황실 운영, 시군 상황전파, 도 특수대응단 출동 대기 등이 이뤄지도록 했다. ▲대응 단계에서는 통합방위협의회 긴급소집, 통합방위지원본부 설치, 경기도 긴급구조통제단 가동 등이 진행됐다. ▲마지막 수습·복구 단계는 파괴된 시설과 교통로를 복구하고, 테러피해자 심리 안정 지원, 재해 구호 기금지원을 각 시군과 함께 실시하는 내용을 담았다.
 
남 지사는 회의를 마친 후 “메르스사태 때도 경험했지만 테러발생 시 국민들에게 제대로 된 정보를 빨리 알리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잘못된 정보 혹은 정보제공이 안 될 경우 공포심을 더 유발시키고 국민들로 하여금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다. 제대로 된 정보를 알리는 시스템을 갖추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어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조관계 등이 명확하지 않다며 이 부분에 대한 보완도 지시했다.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970 / 등록일:2012년 2월8일 / 회장:이재호 / 발행인:김용숙 / 편집인:김용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규진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 긴급문의 :010-3190-0513
Copyright ⓒ 코리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