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957건, 최근 0 건
 

 

11월 항공여객 14.1% 증가로 가파른 성장세 지속

기자명 : 이규진 입력시간 : 2015-12-31 (목) 02:26
15년 11월 항공운송시장은 운항증가와 함께 성장세를 확대하며 여객 및 화물운송 모두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2015년 11월 국내여객 및 국제여객이 전년 동월대비 각각 15.0%, 13.7% 증가했고 항공화물은 전년 동월대비 1.0% 증가했다고 밝혔다.

* 항공여객(만 명) : 530(’11.11) → 559(’12.11) → 590(’13.11) → 671(’14.11) → 766(’15.11)
* 항공화물(만 톤) : 29(’11.11) → 30(’12.11) → 31(’13.11) → 33(’14.11) → 33(’15.11)

국제선 여객은 저비용항공사 중심의 항공사 운항 확대와 외국인 한국방문 및 내국인 해외여행 수요 증가로 성장세가 확대되면서 전년 동월대비 13.7% 증가한 522만 명을 기록했다.

* 국제여객(만 명) : 351(’11.11) → 382(’12.11) → 400(’13.11) → 459(’14.11) → 522(’15.11)

지역별로는 대양주(29.1%), 일본(23.7%), 동남아(13.9%) 노선에서 실적이 10% 이상 크게 증가하였고, 유럽(8.3%), 중국(7.7%), 미주(7.2%) 노선도 8% 전후 증가율을 나타내며 전반적으로 높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공항별로는 국제선 여객 비율이 가장 높은 인천과 김해 공항이 각각 12.6%, 34.8% 증가하였고, 양양(151.2%), 대구(31.6%), 청주(24.4%) 공항이 운항 증가와 함께 전년 동월대비 여객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의 운송실적은 전년 동월대비 10.3% 증가하였고,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실적은 전년 동월대비 54.6% 증가했으며, 국적사 분담률은 64.8%를 기록했다(대형국적사 48.5%, 저비용항공사 16.2%).

* 저비용항공사 분담률(%) : 5.1(’11.11) → 8.4(’12.11) → 9.9(’13.11) → 12.0(’14.11) → 16.2(’15.11)

국내선 여객은 항공사 운항 및 탑승률 증가와 내외국인 제주여행 수요 확대 등으로 전년 동월대비 15.0% 증가(212만 명→244만 명)했다.

* 국내여객(만 명) : 180(’11.11) → 177(’12.11) → 190(’13.11) → 212(’14.11) → 244(’15.11)

공항별로는 김해(26.7%)·제주(15.5%)·김포(10.5%) 등 주요공항의 실적이 증가하고, 운항증가와 함께 청주(51.3%)·울산(25.1%) 공항도 전년 동월대비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내여객 운송량은 106만 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5.8% 증가하였고, 저비용항공사는 137만 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23.2% 증가했으며 분담률은 56.3%를 기록했다. (대형국적사 43.7%, 저비용항공사 56.3%).

* 저비용항공사 분담률(%) : 42.1(’11.11) → 45.9(’12.11) → 48.5(’13.11) → 52.5(’14.11) → 56.3(’15.11)

‘15년 11월 항공화물은 국제선 화물이 다소 증가하면서 전년 동월대비 1.0% 증가한 33만 톤을 나타냈다.

국제 항공화물의 경우 대양주(12.7%), 중국(5.0%), 일본(4.8%) 노선중심 항공화물 증가하면서 전년 동월대비 1.1% 증가한 31만 톤을 기록했다.

* 국제화물(만 톤) : 27(’11.11) → 28(’12.11) → 29(’13.11) → 30(’14.11) → 31(’15.11)

국토교통부는 항공시장이 11월 국제선 여객실적 증가가 가속화되며 성장확대 추세를 나타냈고 11월 이후에도 노선 및 운항 확대, 중국인을 비롯한 외국인 방한수요 증가와 함께 국내선 및 국제선 여객 실적 증가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항공화물은 올해 무선통신기기 및 반도체 장비 중심으로 항공 수출입 물동량이 증가하여 왔으나 최근 수출 둔화, 미국의 금리 인상과 중국 경기 동향 등 국내외 경제 영향에 따른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970 / 등록일:2012년 2월8일 / 회장:이재호 / 발행인:김용숙 / 편집인:김용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규진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 긴급문의 :010-3190-0513
Copyright ⓒ 코리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