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97건, 최근 0 건
 

 

닥터볼프 알페신, 닐슨코리아에 의뢰한 한국 남성 탈모 설문조사 결과 발표

기자명 : 이규진 입력시간 : 2017-03-23 (목) 18:50
닥터볼프 알페신이 닐슨코리아에 의뢰하여 25세부터 45세 사이 한국인 남성 8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47%가 탈모로부터 고통 받고 있으며 이 중 절반 이상이 30세 이전에 처음 탈모를 인식했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에서는 탈모가 시작되는 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탈모 치료를 받은 한국인의 43.5%는 20~30대였으며, 심지어 20대 환자는 2012년과 비교해 7.5%나 증가했다. 20~30대는 졸업 후에도 취업이 어렵고 탈모가 발생해도 치료를 위한 충분한 시간적, 경제적 여유가 없어 탈모의 가장 주된 원인을 꼽히는 스트레스가 가중되고 있다.

◇남성의 50%가 탈모의 가장 큰 원인은 스트레스라고 응답

응답자 절반이 탈모를 일으키는 가장 주된 원인이 스트레스라고 말했으며 유전적 원인은 34%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72% 남성이 현재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31세~40세 사이의 중년층의 스트레스 지수가 조금 더 높았다.

보통 남성형 탈모(Androgenetic Alopecia)라고 알려진 유전적인 탈모가 남성 탈모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남성형 탈모의 진행 과정은 모든 사람이 동일하지만 스트레스와 같은 여러 요인이 그 진행 속도를 더 빠르게 하거나 혹은 늦추기도 한다.

◇한국 남성들에게 외모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나타나

한국 남성의 85%가 외모가 ‘중요하다(60%)’, ‘매우 중요하다(25%)’고 응답하였으며 특히 30대가 외모에 더 많이 신경을 썼다. 또한 모발이 외모와 자존감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으며 모발이 ‘내 삶과 외모에 있어 중요하다(39%)’, ‘자존감을 증가시키는 데 중요하다(12%)’ 순으로 나타났다. 심리학자들은 탈모가 특히 젊은 남성들의 자신감과 자존감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우울증과 심한 정서적 고통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적극적으로 탈모 문제에 직시해야 한다고 촉구한다.

◇건강하고 풍성한 모발을 위해 ‘1년 간 음주를 포기할 수 있다’고 응답

건강하고 풍성한 모발을 위해 무엇을 포기할 수 있는가라는 설문에 놀랍게도 남성 37%가 ‘1년간 음주를 포기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2015년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주류편’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 기준 우리나라 국민 1인당 맥주 소비량은 150병, 소주는 63병에 이른다. 이렇게 음주를 즐기는 한국인들이 모발을 위해서는 과감히 포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1년 간 성관계를 갖지 않는다(16%)’, ‘1년의 수명을 단축시킨다(11%)’, ‘1년 간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는다(11%)’, ‘1년 간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는다(8%)’ 등이 뒤를 이었다.

◇국내, 탈모 방지 관련 새로운 성분에 대한 인지도 낮아

탈모 방지 성분 관련 인식을 조사한 결과 탈모를 방지하는 최신 활성 성분인 카페인과 관련해 응답자 9%만이 카페인이 탈모의 효과적인 자극제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한국 남성들은 카페인의 긍정적인 탈모 치료 효과에 대해 잘 몰랐으며 대신 녹차, 한방, 어성초, 인삼, 비타민 등이 더 효과적이라고 알고 있었다. 과학적 연구 결과, 카페인이 탈모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은 입증된 바 있다.

카페인이 탈모를 감소시키는 활성성분이라는 것은 과학적으로 증명됐다. 독일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닥터볼프 연구소장인 독일 과학자 아돌프 클랜크 박사(Dr. Adolf Klenk)는 “카페인은 테스토스테론의 공격에도 불구하고 모근의 성장에 필요한 에너지를 흡수하게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최근 알페신 카페인이 의약품으로 알려진 미녹시딜과 비슷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실험했다”며 “유전성 탈모는 전통적인 의약품 치료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며 부작용이 없는 카페인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대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닥터볼프의 여러 과학적인 연구 결과, 카페인을 기초로 한 알페신 포뮬라가 모발 성장 단계 단축 과정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랜크 박사는 “이른 나이부터 매일 카페인 샴푸를 사용하면 모발 활성을 지속시키는데 큰 도움이 된다. 머리가 조금씩 빠지거나 유전적인 요인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며 “그러나 카페인이 머리가 다 빠진 상황에서 새로운 모발이 자라게 하는 것을 돕지는 않는다. 장기간 올바르게 사용하면 알페신은 모근을 강화시켜 유전 혹은 여러 요인으로 머리카락이 빠지거나 힘이 약해지는 것을 예방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970 / 등록일:2012년 2월8일 / 회장:이재호 / 발행인:김용숙 / 편집인:김용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규진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 긴급문의 :010-3190-0513
Copyright ⓒ 코리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